기존 고객에 대한 카페24의 아쉬운 정책

2020. 8. 25. 03:38 | 댓글 8

국내 웹호스팅 업체 중에서 잘 알려진 업체 중 하나인 카페24에서는 지난 4월경에 호스팅 서비스가 개편되어 기존 상품에 비해 용량이 많이 늘어났습니다. 저는 테스트 용도로 월 1,100원짜리 10G 광아우토반 FullSSD 일반형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카페24 홈페이지에 표시된 용량과는 턱없이 적은 용량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기존 고객에 대한 카페24의 아쉬운 정책

카페24의 호스팅 상품을 살펴보면 월 500원짜리 상품부터 있습니다. 

저는 월 1,100원짜리 일반형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카페24 홈페이지에 표시되어 있는 정보에 의하면 일반형의 경우 웹 용량이 1000MB이고 웹 트래픽이 1500MB입니다.

하지만 개편되기 전에 가입한 고객의 경우 새로 바뀐 용량이 적용되지 않고 기존 용량이 그대로 적용됩니다. 저 같은 경우에는 웹 용량이 500MB, 웹 트래픽이 800MB로, 비록 일반형을 사용하고 있지만 현재 요금제의 월 500원짜리 '절약형'에 해당하는 상품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항은 다른 기존 고객들에게도 그대로 적용됩니다.

카페24에서는 자동으로 업그레이드된 상품으로 변경해주지 않습니다. 그리고 지금 상품을 연장해도 새로운 상품으로 바뀌지 않고 기존 상품이 그대로 연장됩니다.

새로 업그레이드된 상품을 이용하려면 고객이 직접 변경신청을 해야 합니다. 

변경 신청은 연장/변경/추가옵션 아래의 변경신청 메뉴에서 가능합니다.

서비스 사양 변경에서 상위 사양으로 변경을 선택하고 해당 상품을 선택하면 됩니다. 단, 기존 상품명에 Plus가 붙습니다. (예: 10G 광아우토반 FullSSD Plus 일반형과 같이 Plus.)

그런데 서비스 변경 신청을 하면 설치비 11,000원이 청구됩니다.

저는 테스트 용도로 카페24 호스팅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서비스 변경 신청을 하지 않고 그대로 기존 상품을 이용하려고 합니다.

기존 고객을 배려해주면 좋을 텐데, 아쉬운 생각이 드네요.


참고로 저렴하면서 괜찮은 리소스의 웹호스팅을 원하는 경우 블루호스트 (Bluehost)와 같은 해외 호스팅을 고려해볼 수 있습니다. 다음 글에 포함된 링크를 클릭하여 블루호스트에 가입하면 월 1달러 추가 할인된 월 최저 2.95달러부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저렴한 웹호스팅을 원하는 경우 괜찮은 옵션일 수 있습니다.

 

해외 호스팅: 블루호스트와 사이트그라운드 비교

개인적으로 현재 블루호스트 공유호스팅, 블루호스트 VPS, 사이트그라운드, iPage, a2 호스팅에서 호스팅되는 사이트를 운영하거나 관리하고 있습니다. 현재 메인 블로그는 Bluehost VPS가 사용 중이��

avada.tistory.com

참고

 

카페24에서 타사 도메인 연결하기

카페24에서는 상품에 따라 여러 개의 도메인을 연결할 수 있습니다. 다만, 연결한 도메인은 모두 루트 디렉터리를 가리키기 때문에 여러 개의 도메인을 연결하면 하나의 사이트에 여러 개의 URL��

avada.tistory.com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1. thumbnail
    空空(공공)

    카페24 정책이 조금 아쉽군요
    잘 알아 갑니다.
    오늘도 편안한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2. thumbnail
    아믹달라

    오! 글쿤요. 글 잘봤어요. !!! 저는 자러 갑니다. Zzz.... 깔깔깔.

  3. thumbnail
    thegrace

    카페 24...들어는 봤는데 뭔지 전혀 기억이 안나네요. 오래전 한국에 있을떄 사용했던거 같은데... 완전히 망각 ㅠㅠ

  4. thumbnail
    쓰레기
    2020.08.28 13:58

    해석과 관점의 차이라고 생각합니다.

    기존 상품에서 변화된 점이 분명히 있는데 유료로 진행하지 않으면 저렇게 진행하는 회사입장에서 보면 손해라고 생각됩니다. 그 금액의 크기가 많고 적음을 떠나서 말이죠. 그리고 설명에 분명히 'Plus'라고 명시되어 있기 때문에 설치비를 더 받는 것은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이 부분은 해외의 서비스를 비교할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저같이 베품을 인덕으로 아는 사람 조차도 저 정도의 금액을 추가로 내고 진행하는 것은 크게 나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저렴한 것은 저렴한대로 다 이유가 있고 고가인 것은 고가인댈로 다 이유가 있는 것이죠.

    다만, 기업들이 국내 소비자들을 열받게 해서 욕하게 만드는 주된 이유는 가격이 고가냐? 저가냐? 이게 아니라, 진행하는 과정의 컬리티에 문제를 제기하는 것이 대부분입니다.

    예를 들어서 삼성의 쓰레기 스마트폰의 과거의 사례를 보면 해외판은 더 좋은 스펙에 가격은 저렴하게 해 주고 국내판은 쓰레기 스펙에 가격은 높게 책정해서 삼성을 욕한 사례가 많았습니다.

    Plus로 진행하는데 있어서 11000원 정도의 설치비가 비싸다고 한다면 플러스로 업그레이드를 안하면 그만인 것입니다. 설치비가 들어가는 것은 당연한 것이니까요. 하지만 만약에 카페24가 해외판을 1100원으로 받는다고 하면 그때는 열받을 필요가 있는 것이죠.

    오해를 하시지 말아야 할 것은 제가 업그레드 비용으로써 11000원이 정당한 가격선이라고 말을 하는 것은 아닙니다. 단지 이 가격이 티스토리에 명시하신 과연 아쉽다고 할 정도로 의견에는 저는 진정 이 가격대가 섭섭한 가격선일까?라는 의문을 제기하는 것이죠. 더렵고 치사하게 11000원 받으면 업그레이드 안하면 그만이니까요. 왜냐하면 말씀하신대로 대안으로 사용할 웹호스팅 회사가 널리고 널렸잖아요?

    저의 속좁은 의견을 여기까지 말씀 드리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