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사들 내년부터 잡초뽑기와 제설작업을 하지 않는다

2018. 8. 16. 18:18 | 댓글 10

제설작업에 동원된 장병들제설작업에 동원된 장병들. 사진 출처: 연합뉴스.

국방부는 내년부터 육군 11개 GOP(일반전초) 사단과 해·공군 전투부대의 제초와 제설 등 청소 작업을 민간인력에 맡길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2020년에는 육군 지상작전사령부(내년 1월 창설 예정), 해군 기타 전투부대, 공군 기동비행단 등으로 범위가 확대되고, 2021년에는 육·해·공군 후방 및 지원부대로 전면 확대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병사들이 해왔던 제초 및 제설작업을 민간인력에 맡길 계획인가 봅니다. 국방부 추산에 의하면 2021년까지 3,900여 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하네요.

요즘 취직하기가 힘들죠. 이런 방법으로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다니 정말 신박한 아이디어 같지 않나요?

병사들이 제초작업과 제설작업 때문에 많이 힘들어 하는 것 같습니다. 그렇다고 이런 작업을 민간인력에 용역을 주는 것은 아니라는 생각이 드네요.

군대가 당나라 군대가 되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네요.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1. thumbnail
    veneto

    예산은 국방부에서 나오는거같은데 지자체에서 망해가는 시간제 일자리로 돌리면 더 좋을것도 같은데 뭔가 아쉽네요

  2. thumbnail
    잉여토기

    제초, 제설 작업이 민간위탁되는군요.
    군인들은 좀더 본연의 훈련에 집중할 수 있겠어요.

  3. thumbnail
    IT세레스

    군대 다녀오신분들 안해도 될 걸 했다는 다양한 삽질들 정말 고생하셨겠습니다.

  4. thumbnail
    공수래공수거

    전투 병력들을 사역을 안 하게 하는건 좋습니다만,,,
    그 시간을 또 제대로 활용되어야 하겠습니다

  5. thumbnail
    턴오버

    새로운 일자리가 생긴다는 점에서는 환영할만 하지만, 그 시간에 병사들을 어떻게 활용할지는 궁금해지네요. 마냥 놀게 놔두지는 않을 것 같은데요...

    • thumbnail
      홈페이지 제작, 워드프레스, 웹호스팅 정보를 제공하는 블로그 Avada
      2018.08.17 17:06 신고

      학생들이 학교에 다니면서 청소를 하는 것을 교육의 일환으로 볼 수 있듯이, 군인들도 제초, 제설 작업을 군복무의 일환으로 볼 수도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다만, 이런 작업이 너무 과중하게 되어 군인 본연의 임무에 방해를 준다면 방해를 덜 주는 쪽으로 개선하는 것도 고려해볼 수 있지 않을까하는 것이 개인적인 생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