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일 만우절이 미국에서는 휴일?

2019. 4. 3. 11:02 | 댓글 2

우리나라에서는 4월 1일이 별 의미 없는 날이고 재미 삼아 거짓말하는 날 정도로 인식하고 있습니다.

20년 정도 해외업체들하고 거래하면서 느낀 점은 해외에서는 휴일이 많다는 점입니다. 연말에는 보름 정도 휴가를 간다는 메일을 보내오는 분들도 있습니다.

4월 1일 만우절

미국시각으로 4월 1일(우리나라 시각으로 4월 2일 오전)에 미국업체로부터 답장을 받아야 할 일이 있었지만 아무런 답장이 없어서 4월 1일이 미국에서 휴일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오늘 오전에 담당자로부터 이메일로 원하는 답장을 받았습니다. 혹시나 싶어 4월 1일 만우절이 미국에서 휴일(holiday)이냐고 물어보니 그렇다고 하네요.

It is a holiday, but we don't get the day off from work. I'm sorry that I had such a delayed response to your email, that's my fault.

4월 1일 만우절(April Fools' Day)이 휴일이지만 근무했다고 하네요. 월요일이라서 주말과 일요일 사이에 온 문의에 답장을 하느라 바빠서 답장을 하지 못한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는 이전보다 휴일이 많아졌지만 다른 나라에 비해서는 아직도 일하는 날이 많은 것 같습니다. 하지만 블로그를 운영하는 입장에서는 휴일이 그리 반갑지 않습니다. 휴일에는 보통 방문자 수가 급감하니까요.ㅎㅎ


만우절이 지났지만 작년부터 인터넷에 떠돌아다니는 농담 하나...

어제 밥먹으러 갔다가 화장실에 갔는데 휴지걸이 위에 장지갑이 하나 놓여있길래 봤더니 웬 조폭같이 머리가 짧고 우락부락한 주민등록증에 5만원 신권 100장(500만 원...)이 들어있었음.

화장실에서 일 보는 데 5분 정도 걸리니까 찾으러 오겠지 했는데, 안 오더라. 그래서 잠시 기다리다가 밖으로 나와서 파출소로 감. 가서 설명하고 연락처와 이름 적고 가려고 하는데, 옆에서 통화하던 여순경이 나보고 '잠깐만요’하는 거임.

지금 그 지갑 분실자가 연락와서 오고 있으니 법적으로 보상 받을 수 있으니까 잠깐만 계시라고 해서, 좀 멋쩍었지만 기다렸다. 5분 정도 있으니까 느긋하게 들어오는 풍채 좋은 조폭....이 아니고 스님이 들어오심ㅋㅋㅋ

그 분이 나한테 정말 감사하다고 사례하겠다고 하시면서, 지금 이 돈은 당장 써야 하니까 오늘 내로 입금해 드리겠다고 하길래, 전 스님 돈은 별로 받고 싶지 않다고 그냥 원래 일에 쓰시라고 하고 나왔다. 차를 타려고 하는데 그 스님이 '잠깐만요' 하면서 뛰어오시더니, 이렇게 가시면 자기가 마음이 참 불편하니까 제발 계좌번호 좀 불러주시라고 조금은 사례해야 자신도 마음이 편하고 그러니 너무 부담갖지 마시라고 말씀하시길래, 계좌번호 가르쳐 드리고 집으로 왔음.

3시간이 지난 후에 핸드폰에 문자가 왔길래 봤더니 'OOO님께서 150만원을 입금하셨습니다'!!!

15만원을 잘못 읽은 건가 싶어서 다시 봤다. 그러나 분명히 150만 원인거야. 큰 금액을 보니까 솔직히 이건 좀 아니다 싶었음. 그래서 파출소에 다시 전화해서 순경분에게 이런 저런 말씀드리면서 돈 돌려드려야 할 거 같은데 그 분 어디 절에 소속된 분이시냐고 물었더니,

순경이 웃으면서 '그냥 쓰시지 그래요?' 하면서, 그 스님이 혹시 내가 다시 찾아올까봐 절대 말해주지 말라고 했단다.

나는 좀 이상한 생각이 들더라..... 그래서 계속 말해주시라고 그 순경에게 졸랐더니...

그 절 이름이 '만우절'이라고 말해주더라.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1. thumbnail
    공수래공수거

    전 또 피싱 이야기인줄 알았네요 ㅎㅎ
    미국은 만우절이 휴일이로군요.. 정말인가요? ㅋ